LA 한인 유아 30% 감소

0
274

정원 30% 미달 보육원 수두룩
높은 주택가격·치안 불안 원인
보육비 월 1500달러 급등으로
무료 프로그램에 부모들 몰려

LA한인타운 내 보육원의 아동 수 감소세가 가파르다.  

한인 운영 보육업계에 따르면 대부분 프리스쿨이 평균 50명 정원의 3분의 2 수준으로 정원이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  

타운 내 거주 유아 수가 줄면서 2010년 전후 대기 명단을 올리고 몇 개월을 기다려야 간신히 등록할 수 있던 유명 사립 프리스쿨도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1980년대 초 킹슬리와 6가 사이 개원한 릴리 프리스쿨&킨더가튼도 5년 전 폐원을 결정했다.  

보육업계는 아동수 급감 원인으로 ▶LA한인타운 홈리스 증가와 치안 불안 ▶LA한인타운 주택가격 급등 ▶오렌지카운티 및 교외 지역으로의 이사 증가 ▶가주 정부 무료 프리스쿨 프로그램(CSPP) 도입 ▶LA통합교육구(LAUSD) TK 프로그램 운영 ▶한국 이민자 수 감소 ▶한인 출산율 저하 등을 꼽았다.  

LA한인타운에 홈리스가 늘고 치안이 불안해지면서 부모들이 타지로 빠져나가고 있는 데다 애를 낳지 않으려는 젊은 한인부부도 늘면서 타운 내 보육원들이 타격을 입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인타운 중간 주택가격이 100만 달러를 넘고 홈리스와 치안 불안이 아동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며 “상당수의 한인 부모들이 오렌지카운티로 이사를 가고 있다”고 말했다.    

팬데믹 이후 보육비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LA한인타운 내 프리스쿨 비용은 1350~1500달러 수준으로 올랐다. 급증한 보육비 탓에 프리스쿨 등록을 고민하는 한인 부모도 늘고 있다. 이로 인해서 비용 보조를 받을 수 있는 주 정부 프로그램이나 무료 프로그램으로 한인 아동들이 몰리는 게 보육원 아동 수 급감의 주원인이라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가주 정부는 저소득층 가정 아동 대상 보육비 보조 프로그램 ‘캘리포니아주 프리스쿨 프로그램(CSPP)’을 시행 중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CSPP를 운영해야만 그나마 보육원 유지가 가능하다고 했다. LA한인타운에서는 뉴턴어린이학교, 레인보우프리스쿨, 올리브트리러닝아카데미 등에서 CSPP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LA통합교육구(LAUSD)의 4세 아동을 위한 무료 공교육인 유니버설 UTK(Universal Transitional Kindergarten) 프로그램에 등록하는 아이들이 늘면서 상대적으로 한인타운 보육원의 아동 수는 감소하고 있다.

가주교육부에 따르면 TK 등록 건수는 2021~22년 7만5465명에서 2023~24년 15만1491명으로 지난 2년 동안 두 배 늘었다.  

한 프리스쿨 관계자는 “LAUSD의 킨더가튼 준비반인 TK 프로그램으로 프리스쿨 연령대 아동들이 등록하면서 한인타운 보육원에 학생 등록이 급감했다”며 “아직 돌봄을 받아야 하는 어린 아동들이 장시간 정규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것은 건강과 교육 면에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타운 보육업계는 아동수 급감에 따른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24개월 미만 영아 프로그램 신청 ▶타인종 아동 모집 확대 ▶한국인 정체성과 뿌리 교육 강화 등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