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 지원자 사상 최다…아시안 31%

0
885

[Los Angeles]

입력 2022.02.24 20:41 수정 2022.02.24 21:41

저소득층 지원자 증가
라틴계 38%로 최대

코로나19 팬데믹 2년차 지원서를 접수한 UC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상 최대 규모의 지원서를 접수하며 팬데믹으로 인한 대입 지원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24일 UC총장실이 공개한 2022년 가을학기 지원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한 달 동안 접수된 전체 지원서는 총 25만1179건으로 전년도의 24만9855건보다 0.5% 증가했다. 이중 신입 지원서는 21만840건이다. 〈표 참조〉

신입 지원서의 경우 지난해 가을학기에 접수된 20만3700건에서 3.5%(7140건) 늘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20년 가을학기 접수분보다는 무려 22.5%(3만8741건)가 증가했다. 인종별로는 라틴계가 38%로 가장 많고 아시안 31%, 백인 21% 흑인 7%이며, 아메리칸 인디언 1%, 그 외 아태계는 1% 미만으로 파악됐다.  

지원자 출신을 보면 가주 출신이 전년도보다 3.3% 늘어난 13만2337건이며, 타주 출신과 유학생은 각각 4만7103건, 3만1400건으로 조사됐다. 또 신입 지원자의 절반가량인 46%가 저소득층 가정 출신으로 파악됐다. 이는 팬데믹이 시작된 전년도(41.5%)보다 크게 오른 수치다.  

이는 UC가 대입시험(SAT·ACT) 점수 제출 항목을 없앤 정책을 도입한 후 경제적 이유뿐만 아니라 낮은 SAT 점수로 인해 대학 지원조차 꺼렸던 학생들의 도전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캠퍼스별로는 산하 9개 캠퍼스가 모두 증가 추세를 보인 가운데, UCLA가 전년도보다 6.8% 증가한 14만9779건이 몰렸다. 최근 등록생 규모 축소 판결을 받은 버클리의 경우 지난해 지원서 규모보다 12%가 증가했다.

한인 학생들이 다수 재학 중인 샌디에이고와 어바인의 경우 각각 13만1226건, 11만9165건이 접수됐으며, 샌타바버러는 11만991건으로 집계됐다. 한인 지원자도 전년도보다 4.2% 늘어난 4618명이 지원했다. 이중 신입 지원자는 3751명이며 편입 지원자는 867명이다.  

아시안 지원자 중에서는 중국계가 1만47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인도계(8976건), 필리핀계(8665건) 순이다. 일본계, 베트남계는 전년도보다 지원자가 각각 2.2% 감소한 1950건, 8270건으로 나타났다.

한편 편입 지원서의 경우 전년도보다 12.6%(5816건) 줄어든 4만339건이다. 이 중 87%가 가주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편입을 신청했으며, 타주 지원서는 5%, 유학생은 9.8%로 파악됐다.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