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C·UCLA 원격 강의 연장

0
532

[Los Angeles] 입력 2022.01.09 20:59 수정 2022.01.09 21:5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급증과 관련, USC와 UCLA가 원격 강의 기간을 연장했다.  

USC는 10일부터 원격 수업을 시작해 18일부터 대면 강의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그 시기를 24일로 미뤘다.  

찰스 주코스키 USC 총장은 학생과 교수진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기숙사는 열려있지만, 원격 강의 기간 중 캠퍼스로 복귀하는 것은 연기하기 바란다”고 7일 밝혔다.

대학 측은 “자격이 되는 교직원, 학생들은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며 “대면 강의가 재개되면 캠퍼스에서 천 마스크 대신 의료 등급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UCLA도 오는 18일 시작하려던 대면 강의를 28일에나 재개하기로 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안전 프로토콜과 강화된 테스트 요구 사항으로 다음 주 이후 대면 수업 재개에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역 및 캠퍼스에서 코로나 확진이 증가하고 있어 원격 강의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