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 점수 조항 영구 폐지 전망…교수위 대체시험안 부결

0
990

캘리포니아 주립대인 UC 지원 절차에 대입시험 점수 조항이 영구 폐지될 전망이다.  

UC 교수위원회는 지난 14일 대입평가 항목에 대입시험인 SAT나 ACT 점수 대신 가주 학력평가 시험(Smarter Balanced Assessments·SBA) 점수를 대체하는 안을 부결시켰다.

지난해 UC 이사회는 오는 2024년까지 SAT 점수를 대입평가 항목에서 제외하는 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바 있다. 당시 이사회는 대입시험이 인종과 소득에 따른 차이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UC 교수위원회는 2024년 이후 SAT 대신 사용할 수 있도록 자체 대입시험을 도입하거나 SBA 점수를 대체시험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검토해왔다.    

하지만 마이클 드레이크 UC 총장은 지난달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UC가 도입하려던 자체 대입시험 연구는 사실상 불가능하며 실현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본지 10월 2일자 A-2면 기사보기〉  

따라서 이번 교수위원회의 투표 결과에 따라 UC는 2025년 이후에도 지금과 같은 대입평가 시스템을 유지할 전망이다.

이번에 교수위원회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SBA는 필수 항목으로든지 또는 선택항목으로든지 입학시험으로는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주 학력평가 시험에서도 표준화된 시험에서 공통으로 나타나는 인종적, 사회경제적 불균형이 우려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연화 기자